“탕자쉬앤 특사로 訪北”

중국 탕자쉬앤(唐家璇) 국무위원이 평양을 방문중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교도통신이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베이징(北京)발로 18일 보도했다.

북한 핵사태 이후 중국 정부의 요인이 방북한 사실이 확인되기는 처음이다.

이 통신은 탕자쉬앤 위원이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의 특사 자격으로 방북했으며 2차 핵실험을 포기하도록 북한을 설득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의 방북에는 6자회담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부부장이 동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