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자쉬안 “北 특수한 국가, 대북제재 반대”

탕자쉬안(唐家璇) 중국 국무위원은 28일 북한의 미사일발사와 관련, 북한을 “특수한 국가”라고 지적하며 “대북(對北) 제재는 인민을 고통스럽게 한다”며 반대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보도했다.

탕자쉬안 위원은 ‘일.중 국회의원 회화전’ 개막식 참석차 중국을 방문한 일본 국회의원단과 만나 “강경자세는 북한과 같은 특수한 국가를 더욱 강경화시킨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북한을 제외한 5자회담에 대해 “북한에 6자회담에 영원히 복귀하지 않는 새로운 구실을 주고만다”며 “중국과 일본은 조선반도(한반도)에 전쟁이 일어나면 즉각 영향을 받는 만큼 조선반도의 비핵화와 안정은 양국 공동의 이익”이라고 밝혔다고 신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