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영병 다루기와 북한

“군인이 군대를 탈영했을 때 그의 부모님하고 애인을 데려다가 읍소도 하고 맛있는 음식도 갖다주며 달래지 않습니까”

23일 오후 희망연대 초청으로 부산을 찾은 이종석 세종연구소 연구위원은 강연회에서 북한을 대하는 것을 탈영병을 어르는 일에 비유했다.

이 연구위원은 “탈영병이 예뻐서 어르고 달래는 것이 아니듯이 상대의 성격보다는 그가 우리와 어떤 관계에 있는가에 따라 다루는 법이 달라진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비효율적인 사회이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독재를 하고 있는 것은 맞지만 그래도 북한은 우리가 한반도 평화를 위해 상대해야할 주체”라며 “우리가 북한과 김정일 위원장을 어떻게 보든지 간에 지금은 인내하고 대화하면서 불안요소를 관리하고 통일공동체의 준비를 해야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 연구위원은 “우리가 분단극복의 주역이 되려면 지금 이 순간에 참고 넘어가야할 것이 한두 개가 아니다”라며 “일부 세력처럼 ‘북한이 하는 일은 기분 나쁘다’는 식의 감정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