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청소년 3명 라오스에 감금”

탈북 청소년 3명이 중국을 거쳐 장장 2천마일 이상 도주해 라오스에 도착했지만 라오스 당국에 붙잡혀 감금돼 있다고 미국 워싱턴 포스트가 11일 보도했다.

이들 청소년은 탈출 과정에서 붙잡힌 다른 수천명의 북한 주민들처럼 강제 북송될 위기에 처해있다고 포스트가 이들의 석방운동을 벌이고 있는 인권단체들의 말을 인용, 이같이 전했다.

라오스에 감금돼 있는 탈북 청소년은 남자 아이인 최 혁(12)과 누나 최 향(13), 그리고 또다른 여성 청소년 최 향미(17)라고 신문은 소개했다.

도쿄에서 활동하는 인권단체 탈북난민기금은 라오스 관리들에게 3천달러의 돈을 건네지 않으면 이들 청소년이 북한 외교관들에게 인도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을 직접 면담한 인권단체 관계자들은 “북한으로 강제 송환되면 감방이나 처형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차라리 여기서 죽겠다는 얘기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 주민 수십만명은 최근 수년간 중국 국경을 넘어 북한을 탈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