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청소년 과반수 이상 북한서 南방송 시청

국내 거주 탈북 청소년 중 절반 이상이 북한에서 남한 방송이나 프로그램을 접한 경험이 있다고 대답한 조사결과가 발표됐다.


윤선희 한양대 교수가 탈북 청소년 대안학교인 한겨레중고등학교 학생 144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 140명 중 절반을 넘는 79명(56.4%)이 ‘북한에서 남한의 방송을 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 중 57명은 DVD 등을 통해 영화를, 43명은 비디오, 15명은 TV를 통해 남한 방송을 봤다고 답했다.


남한 방송 접촉 횟수를 묻는 질문에는 40명이 ‘보고 싶을 때면 언제나’라고 답해 비교적 자유롭게 방송이나 프로그램을 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달에 한 번 정도’는 21명, ‘평생 한 번’ 7명, ‘1년에 한 번 정도’ 6명, ‘매일’이 5명으로 파악됐다.


방송을 접한 후 소감에 대해서는 ‘재미있다’는 반응이 대부분이었지만 주변을 경계하고 숨어서 접해 감시가 여전함을 보여줬다.


윤 교수는 조사결과에 대해 “북한 전체의 경험으로 일반화하기는 어렵지만 이런 설문 결과는 북한이 예상했던 것보다 많이 개방돼 있음을 짐작하게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