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주민 건강상태 `열악’

북한이탈주민의 건강상태가 매우 열악한 수준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는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남북 당국 간 보건의료분야 협의체 구성이 논의되는 등 북한주민 건강문제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국회 보건복지위 안명옥 의원(한나라당)은 통일부 산하 새터민 정착 교육시설인 하나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004∼2007년 6월 새터민 건강검진 수검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안 의원에 따르면 탈북주민은 2004년 1천659명, 2005년 1천316명, 2006년 1천856명, 2007년 6월 현재 1천256명 등 조사기간 중 총 6천87명이 건강검진을 받았다.

새터민은 국내 입국시 통일부 하나원 산하 `하나의원’에서 의무적으로 건강검진을 받고 있다.

검진결과, 전체 새터민 수검자의 20%(1천220명)가 B형 간염(669명), 부인과질환(283명), 성병(137명), 결핵(130명) 등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도별 질병감염률은 2004년 21%, 2005년 16.3%, 2006년 14% 등으로 감소하다 2007년 6월 현재 31.7%로 급증했다.

또 건강검진 이상소견자 비율을 연령별로 보면, 30대가 24.5%로 가장 많았고, 이어 20대 20.8%, 40대 19.1%, 50대 13.3%, 10대 9.4% 등의 순이었다.

안 의원은 “전반적으로 20∼40대에 질병감염자가 집중돼 있으며, 10세 이하와 61세 이상의 새터민은 상대적으로 감염자 수가 적었다”고 말했다.

특히 30대에서는 B형 간염과 부인과질환이, 20대에서는 결핵과 성병이 매우 높은 감염률을 보였다.

안 의원은 “이처럼 새터민의 건강상태가 심각한데도 불구하고, 하나의원은 공중보건의 5명(내과 2명, 한방 2명, 치과 1명)이 진료를 담당하고 있는 등 제대로 된 진료시스템을 갖추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새터민은 탈북과정에서 심리적 외상장애나 체제에 대한 심리적 거부감으로 정체성 혼란을 겪고 있는 상황과 최근 여성 새터민 입국이 급증하고 있는 현실을 고려해 하나의원에 정신과와 산부인과 전문의를 추가로 배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아울러 질병관리본부가 2006년 북한의 보건의료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새터민 1천900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기생충감염률, 전염성 병원균에 대한 면역도, 미충족 의료수요율(진료를 희망하는 환자가 병원을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를 수치화한 비율) 등에서 남북 간 건강수준이 큰 격차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자유를 찾아 대한민국 품으로 온 새터민이 헌법에 보장된 건강권을 누릴 수 있도록 입국시점, 정착준비단계, 초기정착단계, 지역정착단계 등 단계별로 연계된 새터민 건강지원 및 건강관리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