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이복희씨 가족

31일 새벽 극비리에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이미 탈북해 남한에 정착한 가족과 극적으로 재회한 함경북도 청진에 살던 이복희(가운데)씨와 아들 김선군(오른쪽),조카 고일혁 군./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