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예술단 “그동안 받은 도움 갚을래요”

“이젠 우리보다 더 어려운 분에게 도움이 되어야죠.”

탈북자 17명으로 이뤄진 ‘평양민족예술단'(단장 주명신)이 18일 제주도 화순해수욕장에서 열리는 ‘장애인을 위한 해수욕장’ 행사에서 봉사공연을 갖는다.

장애인협회 등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장애인들이 해수욕을 즐길 수 있도록 캠프를 마련하는 것.

김영옥 부단장은 “장애인분들은 일반적으로 외출을 꺼리고 사회로부터 가장 소외를 받는 분들”이라며 “북한에서 남한으로 와서 소외의 아픔을 누구보다 잘 아는 우리가 그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즐거움을 줬으면 하는 생각에 봉사공연을 갖기로 했다”고 말했다.

평소 전국 각지의 행사에서 공연을 갖고 있는 평양민족예술단은 틈나는 대로 바쁜 시간을 쪼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지난 6월 말에는 서울 노원구의 한 복지관에서 노인분들을 모시고 평양에서 유명한 ‘두릅냉면’과 ‘평양냉면’을 직접 만들어 대접하면서 위문공연을 갖기도 했다.

또 탈북자 정착지원시설인 하나원을 방문해 같은 고향에서 와 남한사회 정착을 기다리고 있는 후배 탈북자들을 위해 공연을 갖기도 했고 군 장병을 대상으로 위문공연도 벌이고 있다.

김 부단장은 “예술단원들은 모두 고향을 떠나서 전혀 새로운 남한사회에 정착하느라고 어려움이 있었지만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이 사회의 일원이 될 수 있었다”며 “이제는 그동안 받은 도움을 우리보다 더 어려운 분들에게 돌려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기회가 있을 때마다 남쪽에서 소외를 받고 있는 많은 분들을 위해 공연을 하면서 우리 사회가 탈북자에 대한 거부감을 덜 가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평양민족예술단은 무용과 음악, 마술 등 다채로운 종목의 각색과 편곡 및 연출을 자체적으로 해결하고 있으며 의상도 직접 디자인하고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