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어린이 `초등과정 대안학교’ 설립된다

부모의 보살핌을 받기 어려운 탈북 어린이들에게 초등학교 과정을 가르치는 `기숙형 대안학교’ 설립이 탈북자 단체의 주도로 추진되고 있다.


탈북자 학술단체인 `NK지식인연대'(대표 김흥광)는 초등학교 과정 어린이들이 숙식하며 교육을 받을 수 있는 ‘디딤돌 대안학교’를 8월 중 개교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학교는 서울 구로구 구로동 한 건물의 300㎡ 공간에 들어서며 남녀 학생 40명이 교사들의 지도를 받으며 함께 생활하게 된다.


이 학교가 기숙형으로 만들어지는 것은 탈북자 가족들의 고단한 경제사정을 고려했기 때문이다.


주로 공장과 식당 등에서 밤늦게까지 고된 일을 하는 탈북자 부모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방과 후 방치되기 쉬운 탈북자 자녀들에게 따뜻한 보살핌 아래 각자의 `눈높이’ 맞는 교육을 받게 한다는 취지인 것이다.


NK지식인연대는 내달 16일 서울 강남구 양재동 `힐스테이트 갤러리’에서 학교 홍보와 운영자금 마련을 위한 ‘희망 콘서트’를 여는데, 미국 국무부 청사에서 초청 공연을 한 바 있는 탈북 피아니스트 김철웅씨(백제예술대학 외래교수)와 `네 손가락 피아니스트’ 이희아씨, 소프라노 남혜원씨, 테너 임재홍씨, 서울오케스트라 등이 무대에 오른다.


이 단체의 김흥광 대표는 “탈북자를 위한 중ㆍ고교 과정 대안학교는 더러 있었지만 초등학생들을 위한 기숙형 대안학교는 처음 세워지는 것”이라면서 “일이 늦게 끝나 아이를 돌보기 어렵다는 탈북 여성들의 하소연을 듣고 대안학교 설립을 결심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