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브로커들, 보위부에 체포됐다가 국가건설 지원 약속하고 풀려나

북중 국경지대 근처 북한 감시 초소. /사진=데일리NK 자료사진

올해 3월 북중 국경지대 탈북 브로커(탈북 알선 및 중개인) 3명이 인신매매 혐의로 국가보위성에 체포됐지만 거액의 국가 건설 자금을 내기로 하고 풀려났다고 내부 소식통이 10일 알려왔다.

브로커들은 올해 초 주민 3명에게 돈을 받고 국경경비대 및 중국 측 브로커들과 사전 연락해 탈북을 준비하던 중 한 주민의 밀고로 보위부에 체포됐다. 이들은 두 달여간 보위부 예심을 받다가 국가 건설 자금 지원을 약속하고 이례적으로 풀려났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양강도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3월에 인신매매(혐의)로 걸린 브로커들이 두 달 가까이 예심을 받다가 5월 중순에 풀려났다”면서 이들의 석방 뒤에 거액의 뇌물과 지원금이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 브로커들은 주민 3명을 탈북 시키려고 사전에 준비를 완료했으나, 탈북에 나선 주민 A 씨가 친구 B 씨에게 ‘중국으로 도강한다’는 사실을 알리면서 일이 틀어졌다. B 씨가 보위부에 이 사실을 밀고하면서 탈북 실행 하루 전에 주민 3명이 먼저 체포됐다.

A와 B 씨는 평소에도 탈북에 대한 이야기를 주고 받을 정도로 막역한 사이였지만 A 씨가 탈북에 실패할 경우 화가 자신에게 미칠 수 있다는 판단을 한 B 씨가 평소에 알고 지내던 보위원에게 이 사실을 밀고해 관련자들이 체포됐다고 한다.  

다음날 보위부는 이들을 회유해 국경지역에서 만나기로 한 브로커를 접선하도록 하고 뒤를 밟아 브로커들도 체포하는 데 성공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탈북을 시도하던 주민 3명은 보위부 조사에도 중국에서 돈을 벌어 돌아올 계획이었다는 점을 굽히지 않았고, 결국 6개월 노동단련대형을 받았다. 브로커들은 탈북을 중개한 혐의가 드러나 인신매매혐의로 중형이 예상됐지만, 뇌물과 함께 양강도 삼지연 건설 등 주요 국가 건설 사업에 거액의 지원금을 내기로 하고 풀려났다.  

북중 국경지대 불법 행위를 뿌리 뽑기 위해 강도 높은 단속과 처벌로 일관해오던 북한 당국의 태도를 볼 때 이번 사건 처리에서는 상당한 온도 차이가 느껴진다. 국가 기강이나 사회질서 확립보다 국가 운영에 필요한 자금이 우선되는 분위기로 전환되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한편, 이 과정에서 탈북 브로커 여성 1명이 국가 자금을 바칠 돈을 마련하지 못해 기소돼 재판을 받을 위험에 처해졌지만, 가족들이 어렵게 중국돈 1만 원을 모아 보위부에 내면서 향후 국가 건설 자금을 마련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귀가 조치됐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이번 사건이 주민들에게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국경에서 송금이나 중개 일로 먹고 사는 사람들에게 의미하는 바는 매우 크다”면서 “국가 건설 자금 마련이 여의치 않으니까 브로커들을 체포해도 돈을 받고 풀어주는 일이 생기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