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단체 “보여주기식 공개 전단 살포 중단해야”

일부 탈북자 단체들의 공개적인 대북전단 살포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대북전단을 보내온 단체 대표들이 일제히 비공개 원칙의 대북전단 살포를 주문했다. 특히 보여주기 식의 전단살포를 중단하고 북한지역에 도달할 수 있는 전단 살포가 돼야한다는 데 입을 모았다.

강철환 북한전략센터 대표는 25일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실 주체로 열린 ‘대북전단 공개살포 누구를 위한 것인가’ 토론회에서 “심리전 원칙은 비공개이며, 정부가 심리전을 전개할 때도 철저하게 비공개로 진행한다”면서 “김정은은 오히려 기강이 해이해진 군을 전단이 뿌려질 때마다 전쟁준비 등 공포분위기 조성하며 통제력을 강화한다”고 지적했다.

강 대표는 이어 “결국 공개적인 풍선 살포는 김정은이 바라는 대로 되고 있다”며 “심리전 원칙에도 맞지 않고, 정보전달의 진실성 없이 선전에만 관심 있는 공개 전단은 중단되도록 조치해야한다”고 주문했다. 

최성룡 납북자가족모임 대표도 “박상학의 전단이 다 북으로 가는 줄 알고 후원금을 모아 지원한적 있다”면서 “그런데 박상학의 ‘Come Back Home’ 대북전단이 관악산과 경기도 양평 등지에 떨어져 수거비용으로 80만원을 대납해야했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이어 “북한이 전단을 주워 남한에 항의하는 게 아니라 파주에서 우리끼리 싸우고 있다”며 공개 대북전단 살포가 남남갈등을 조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민복 북한동포직접돕기 대북풍선단장도 “7년 동안 풍선을 날렸던 최적의 장소 백령도에서 박상학 때문에 주민들이 반대하게 돼 비공개로 뿌리던 단체까지 못 날린다”고 지적했다.

김흥광 NK지식인연대 대표는 “민간단체의 활동은 정부와 전략적 정책에 발맞춰 나가야한다”며 “삐라를 가지고 남북관계 좌지우지 하는 것은 민간단체 활동에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비 전단적인 방법인 대북라디오 방송과 디지털 정보유입도 함께 추진해야한다“고 제안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