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남성, 최초로 고교 졸업 학력 인증 받아

인천시교육청은 전국 최초로 국내 입국 탈북자에게 고등학교 졸업학력 인증서를 발급했다고 19일 밝혔다.

교육청은 지난해 12월 말 고교 졸업 학력을 인정해 달라는 새터민 김모(38.인천시 연수구)씨의 요청에 대해 최근 교육국장과 장학사, 교감, 새터민 관련 업무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학력심의위원회를 열어 김 씨의 고교 졸업학력을 인정키로 하고 인증서를 발급했다.

2002년에 북한을 탈출, 국내 입국한 김씨는 올해 만 38세로 북한의 고등중학교 6년 과정을 수료해 남한의 고등학교 졸업에 해당하는 학력을 갖추었지만, 학력이 인정되지 않아 대학진학이나 자격증 취득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그동안 새터민 초·중·고교학생들이 해당 교과과정에 편입하는 경우는 많았으나 김씨와 같이 졸업을 인정, 졸업학력인증서를 발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이탈주민의 학력인정은 2008년 2월에 신설된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제98조 2항(학력심의위원회의 설치 운영 등)에 따라 시도교육감 소속의 학력심의위원회에 위임돼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