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국군포로, 4월 미 의회 포럼서 증언

북한을 탈출한 국군포로들이 사상 처음으로 오는 4월 미국 의회에서 증언한다.

21일 로스앤젤레스에 기반을 둔 북한억류 국군포로 송환의원회(대표 토머스 정 한국명 정용봉)와 디펜스 포럼(대표 수전 솔티)에 따르면 한국전쟁 종전이후 진전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국군포로 귀환추진을 위해 다음 달 22일 워싱턴 D.C. 연방하원 레이번 홀에서 포럼을 개최, 당사자들의 증언을 청취한다.

의회 공식 청문회의 사전준비 성격으로 이뤄질 포럼에는 1994년 탈북, 극적으로 귀환한 조창호(71) 예비역 중위와 2000년 북한을 탈출해 국내에 정착한 김창석(72.가명)씨 등 2명이 참석하고 최근 ‘주적발언’ 논란을 일으켰던 헨리 하이드 하원 국제관계위원장과 솔티 디펜스 포럼 대표, 한국전 참전 20개국 대사들과 한국전 또는 베트남전, 주한미군 경험이 있는 미 의원들이 초청될 예정이다.

정 위원장은 “하이드 국제위원장과 샘 브라운백 상원의원 등 미 정계 인사들이 ‘국군포로들의 입국비자는 알아서 하겠다’고 할 정도로 큰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국군포로 미송환은 한국정부 뿐 아니라 미국과 유엔도 책임이 있는 만큼 하원 포럼, 청문회를 통해 아직도 북한 땅에 남아있는 포로들이 자유를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전쟁 당시 소위로 참전, 박격포 공격에 오른쪽 무릎을 다친 예비역 장교이기도 한 정 위원장은 또 미 의회 증언을 성사시키기 위해 지난 해 11월 한국을 방문, 국군포로 6명을 만나 그 가운데 조 중위와 김씨로부터 실상을 전할 용의가 있다는 답변을 들어 일을 추진했다고 말하고 이들은 증언 사나흘 앞서 워싱턴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씨 등은 포럼이 끝난 뒤 LA로 옮겨 엿새 뒤인 4월28일 각국 중국대사관 혹은 영사관 앞에서 진행될 탈북자 북한송환반대 및 북한 자유화 촉구시위에도 참가할 계획이다.

한편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은 지난 2월 국회 답변에서 북한에 생존해 있는 국군포로는 “지난 2004년말 기준으로 미송환 국군포로는 1천523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이중 생존자는 542명 정도”라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