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국군포로 가족, 인권위 집단진정 추진

6.25 전쟁 후 북한에 억류돼 생활하다 숨진 국군포로의 탈북 2세들이 국가인권위원회에 아버지의 명예회복을 요구하는 집단 진정을 내기로 했다.


5일 6.25국군포로가족회와 국가인권위원회에 따르면 이 단체 소속 국군포로 가족 10여명은 이달 중 국방부를 상대로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절차를 준비 중이다.


진정을 준비하고 있는 이들은 모두 6.25 전쟁 당시 북한에 끌려갔다가 북한 내에서 생을 마친 국군포로의 가족으로, 전원 북한이탈주민으로 구성돼 있다.


진정에 참여할 예정인 이 단체 관계자는 “생환한 탈북 국군포로들은 전입신고도 하고 제대도 했는데, 우리 아버지 같은 분들은 (북한 내에서) 돌아가셨기 때문에 그런 것이 전혀 없었다”고 진정 취지를 설명했다.

북한 내에서 숨진 국군포로들의 경우 남한에서는 행방불명자로 남아있는 등 전역자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고, 그 가족들도 탈북 이후 한국 정부로부터 제대로 된 보상을 못받았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옆집 사는 친구와 같이 군대를 갔다가 살아온 분은 인정받고 돌아가신 분은 그렇지 못하다는 것은 차별대우 아니냐”며 “자식으로서 아버지의 명예회복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국군포로 가족들이 탈북해 한국에서 정착하는 과정에서 일반적인 북한이탈주민과 구별되는 대우를 받아야 한다는 요구도 하고 있다.


전쟁 중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다 강제로 북한에 보내진 이들인 만큼 이에 걸맞은 지위를 인정받아야 한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국군포로 가족들이 인권위에 집단으로 진정서 제출을 추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권위의 북한인권팀 구성, 북한인권침해신고센터 설립 등이 계기가 됐다.


진정 참여자는 “비전향 장기수 수십명을 북송하면서 단 한 명의 국군포로도 돌려받지 못했다는 것이 정말 이해되지 않는다”며 “현충일이 다가오지만 어떤 한국 사람들은 전쟁이 언제 일어났는지도 모르고 있는 현실이 가슴아프다”고 토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