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화가 “미술이 세상을 바꿀 것”

“우리 부모님이 아직도 고생하고 계신 북한의 현실을 제가 어떻게 무시할 수 있겠습니까? 아무리 작은 방식을 통해서라도 미술이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믿고 싶습니다.”

북한 사회를 풍자하는 그림들을 그려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던 얼굴없는 탈북화가 선무(線無.36)를 뉴욕타임스(NYT)가 21일 소개했다.

고향에 남겨둔 가족들이 보복당할 것을 우려해 얼굴 사진도 찍지 않고 가명을 사용하는 그는 1998년 두만강을 건넌 뒤 중국과 라오스 등을 거쳐 2002년 한국에 왔다.

한국에 온 뒤 홍익대에 등록한 그는 북한 유치원생 어린이가 활짝 웃는 모습과 함께 “우리는 모두 행복한 어린이”라고 쓰인 그림을 그리는 등 북한 사회를 선전하는 그림을 그려 의혹의 시선을 받았었다.

그가 작품 전시회를 열자 관람객의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으며, 작년 9월 부산에서 열린 국제비엔날레에는 막판에 그의 작품 전시가 취소됐다.

2007년 전시회에서는 김정일의 모습을 담은 ‘조선의 신’이라는 작품에 대해 관람객들이 반발하기도 했다. 뒤에 그린 북한 인공기가 뒤집혀 있는 모습을 눈치 채지 못한 까닭이었다.

그는 “나는 친공산주의자가 아니라 정반대다.”라고 설명했다. 행복한 어린이 모습을 담은 그림은 관객들에게 “우리가 진정 행복하다고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을 던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의 작품 중 하나는 김정일이 특유의 인민복 대신 나이키 스포츠재킷과 붉은 아디다스 바지, 맞지 않는 러닝화를 신은 모습을 담고 있다.

NYT는 그의 작품이 분단된 한국의 정신적 충격을 건드리는 것이라는 한 평론가의 분석을 소개하면서 그의 이런 작품 활동이 중단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