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학생 학교 ‘한겨레고교’ 인가

경기도교육청은 북한 이탈 청소년들의 남한사회 적응을 돕기 위한 안성 ’한겨레고등학교’ 설립을 인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고교와 병설인 한겨레중학교 설립은 담당 지역교육청인 안성교육청이 조만간 인가할 계획이다.

도(道) 교육청에 따르면 안성시 죽산면 칠장리 2만㎡ 부지에 설립되는 특성화 사립학교 한겨레중.고교는 학교법인 전인학원이 운영하며 중학교 각 학년 1학급씩, 고교 각 학년 1학급씩 모두 6학급 규모이다.

법인은 일단 내년 3월 중.고교 1학년 20명씩으로 정식 개교한 뒤 다른 학교에 재학중인 북한이탈 중.고교 학생들을 전입시키기로 했다.

법인은 개교에 앞서 오는 9월 북한이탈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예비학교도 운영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 교육청은 “한겨레중.고교는 북한이탈 청소년들의 문화차이에 따른 남한사회 부적응과 학력격차 해소를 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