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청소년 학력신장 위한 3자 MOU 체결된다

심윤조 새누리당 의원과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 EBS가 3자간에 탈북청소년 학력신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이달 30일 오후 3시 국회에서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MOU 체결을 통해 3자는 탈북청소년의 학력신장을 위한 ▲인적자원 및 프로그램 제작 편의 제공 ▲교재 및 교육콘텐츠 지원 ▲정책개발 및 예산확보 ▲홍보 및 공동연구 등에 상호 교류 및 협력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심 의원은 이번 통일부 및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 국정감사에서 지원재단이 운영 중인 ‘방과후 공부방’은 탈북 청소년의 18.4%만 이용하고, 영어화상교육 수혜자도 소수에 제한돼 있다는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수혜자 확대를 위한 MOU 체결을 제안했고, 재단과 EBS가 이를 수용하면서 이뤄졌다. 

심 의원은 “이번 MOU 체결을 통해 탈북청소년들이 학력신장을 통해 보다 나은 미래를 꿈꾸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2년 7월 기준 2만4천여 명의 북한이탈주민들이 북한을 탈출해 한국으로 들어왔고, 이들의 초·중·고에 재학중인 자녀들은 2200여 명에 이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