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청소년 여행기 영화로 만든다

탈북 청소년들이 중국과 러시아, 몽골을 둘러보며 탈북 과정에서 받은 마음의 상처를 극복하는 과정을 다큐멘터리 영화로 만든다.

이들은 20여일간 함께 여행하면서 보고 느낀 것을 고스란히 카메라에 담은 뒤 편집을 거쳐 공개할 예정이다.

9일 탈북 청소년 대안학교인 셋넷학교에 따르면 이 학교와 꿈틀학교, 하자작업장학교 등 대안학교 청소년 30여명은 ‘동북아 평화 벨트 구축을 위한 청소년 대장정’에 참가할 계획이다.

이 행사에 참가하는 청소년들은 2개 조로 나뉘어 10일과 13일 각각 중국과 러시아로 떠나 곳곳을 둘러보며 또래 청소년들과 문화 교류를 한 뒤 23일께 몽골에서 합류했다가 29일 귀국한다.

박상영 셋넷학교 교장은 “이번 대장정은 ‘동북아 평화’를 모색한다는 의미에서 기획된 행사”라며 “단순히 구경을 하는 게 아니라 고려인 후손, 몽골인 후예, 베이징(北京)대 학생 등과 비언어적 방식으로 문화 교류를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장정에 참가하는 학생들 중 북한 출신 청소년은 13명. ‘나 때문에 가족들이 기차역에서 누나를 잃어버렸다’, ‘표를 보여달라는 철도 직원을 피해 터널에 들어갈 때까지 기차 밖에 매달려야만 했다’는 등 탈북 과정에서 아픈 경험을 겪은 아이들이다.

이들이 제작키로 한 다큐멘터리는 작년 셋넷학교 영상팀 ‘망채’(망둥어의 북한 사투리)가 제작했던 ‘기나긴 여정’의 2탄.

화자인 탈북 청소년 양미(19.여)양이 30분간 자신의 얘기를 하는 방식을 취했던 전편과 달리 ‘기나긴 여정 2’(가칭)는 함께 ‘치유 여행’을 떠난 청소년들이 여행을 하면서 나누는 여러 이야기를 가감 없이 담아내게 된다.

탈북 아이들에게 일종의 ‘씻김굿’이 될 ‘기나긴 여정2’는 오는 9월 강원도 춘천에서 열릴 셋넷학교 개교 2주년 기념 축제에서 공개된 뒤 전국 학교 등에서 순회 상영될 예정이다.

박 교장은 “이번 여행은 아이들이 잃어버린 고향을 찾아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고 또 다른 고향(한국)에 정착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것”이라며 “이들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지 않으면 동북아 평화도 없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