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4명 베이징 한국국제학교 진입

탈북자로 보이는 신원 미상자 4명이 15일 오후 베이징(北京)의 한국 국제학교에 진입, 보호를 요청했다.

어린이 두명이 포함된 이들은 이날 열려진 학교 정문을 통해 학교 안으로 진입한후 탈북자라고 주장하며 서울로 가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외교적 면책 특권이 없는 학교 측은 이들의 학교 진입 사실을 주중 한국대사관 영사부(총영사관)에 통보하고 신병 처리 문제를 논의했다.

베이징 창핑(昌平)구 취난(渠南)촌에 있는 한 중국 학교에 세들어 있는 한국 국제학교에는 지난 10월 22일 탈북자 29명이 진입했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