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4명 또 재입북…”南에 끌려갔다” 주장

한국에 입국했던 탈북자가 재입북한 사례가 또 발생했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24일 탈북자 부부와 딸, 탈북 여성 1명 등 총 4명이 북한으로 돌아와 회견을 했다고 전했다. 탈북자 재입북 사례는 지난해 6월 박정숙, 11월 김광혁·고정남 부부에 이어 세 번째다.


방송은 이날 “괴뢰패당의 회유책동으로 남조선으로 끌려갔다가 공화국(북한)으로 돌아온 김광호 부부와 고경희 여성과의 국내외 기자회견이 24일 인민문화궁전에서 진행됐다”며 “지금 괴뢰패당의 비열한 모략책동으로 남조선에 끌려갔던 우리 주민들이 남조선 사회와 결별하고 공화국의 품으로 계속 돌아오고 있다”고 전했다.


김광호 씨는 기자회견에서 “2009년 8월 아내와 함께 남조선으로 나갔다가 지난해 말에 공화국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김 씨는 10개월된 딸도 소개했다. 고경희 씨는 “2011년 6월 남조선에 끌려갔다가 지난해 말에 공화국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김 씨는 “남조선은 정말 더러운 세상이었다”며 “사기와 협잡, 권모술수가 판을 치는 험악한 세상에서 도저히 살아갈 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 씨 부부는 작년 6월 재입북한 박정숙 씨의 기자회견 소식을 듣고 재입북을 결심했다고도 말했다.


고 씨도 “남조선 사회의 냉혹한 현실에 도저히 마음을 붙일 수 없었고 항시 불안과 눈물 속에 살았다”면서 “남조선에서 말하는 이른바 탈북자라는 이유로 그 어디에서도 일자리를 구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공화국에서는 천벌을 받아 마땅할 저를 너그럽게 용서해주고 따뜻이 안아주었다”면서 “(북한 당국은) 어머니와 두 자식과 함께 새집에서 행복하게 살게 해주었다. 제가 돌아오고 아들이 생일을 맞게 됐는데 조국에서는 아들 생일상까지 크게 차려주었다”고 덧붙였다.


국내 탈북자들은 북한 국가안전보위부가 ‘탈북자 재입북’ 회유공작을 진행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이번에도 북한의 재입북 공작에 이들이 돌아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1월 재입북한 김광혁 부인 고정남은 북송 과정에서 보위부에 포섭돼 남편을 유인해 자진 입북하도록 했다는 것이 당시 소식통의 전언이다.


한 고위 탈북자는 “국내 탈북자 중에 북한 국가안전보위부의 사주를 받고 남한에 정착해 스파이 활동을 하다가 다시 재입북하는 경우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들이 살기 힘들어 남한에 왔다고 하면 보위부 스파인지 밝혀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최근 북한 보위부는 북한 가족들의 신변을 위협해 남한에 정착한 탈북자들을 재입북하게 하는 공작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