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4명, 中한국영사관 이탈해 담 넘어 美영사관으로

주중 한국영사관이 보호중이던 탈북자 몇 명이 시설을 나와 미국으로 향하기 위해 망명 절차를 진행중인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이들의 미국 행이 성공할 경우 지난 6일 탈북자 6명에 이어 두번째가 될 전망이다.

정부 소식통은 이날 “현재 망명 절차가 진행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정부 당국자는 “탈북자 문제는 확인해주지 않는 것이 정부 방침”이라며 “이쪽에선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현재로선 미국 망명절차를 밟고 있는 탈북자의 숫자는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4명 수준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구체적인 미국행 경위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이들은 중국 내 한국 영사관으로 진입해 한국행을 전제로 대기하던중 영사관 시설을 나와 미국으로 가는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내에는 상하이, 광저우, 선양, 청뚜, 칭다오 등 5곳에 한국 총영사관이 있다.

이 과정에 우리 정부는 전혀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중국에서 국내 탈북자 지원단체의 제의를 받고 동남아 제3국으로 이동해 현지 미 대사관에서 망명 절차를 거쳐 지난 6일 미국행에 성공한 탈북자 6명과는 달리 이번 탈북자들은 중국내 미국 공관을 거쳐 미국으로 직행할 것으로 알려져 미ㆍ중간 마찰이 예상된다.

탈북자의 첫 미국 망명을 적극 지원한 것으로 알려진 마이클 호로위츠 미 허드슨 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지난 9일 워싱턴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이 레프코위츠 미 대북인권특사는 200명의 탈북자를 받아들이는 프로그램에 대해 얘기했는데, 나는 1천명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