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2명 한국 대사관 정보 디스크 훔쳐 도주

주중 한국대사관에 수용됐던 탈북자 2명이 영사부 사무실에 몰래 들어가 비자 발급 관련 업무 내용이 담긴 이동식 저장장치인 USB와 CD를 훔쳐 달아난 사건이 뒤늦게 공개됐다.

5일 베이징 외교소식통들은 지난해 12월 탈북자 최모 씨 등 2명이 영사부 직원의 컴퓨터에 꽂혀 있던 USB를 훔쳐 천장을 뚫고 건물 밖으로 도주했다고 말했다.

이 저장 장치들에는 탈북자 및 한국인 비자 발급 관련 내용이 담겨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도주한 탈북자 2명은 한국대사관에 전화를 걸어 ‘디스크를 받으려면 돈을 내놔라. 그렇지 않으면 북한에 넘기겠다’고 협박했으나 대사관은 이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사관은 신속하게 이들의 신원과 거주지를 파악해 조기에 붙잡아 저장 장치를 되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들을 붙잡은 후에 중국 공안(경찰)에 신고해 신변을 넘기지는 않았다고 대사관 측은 밝혔다.

대사관 이동식 저장장치를 훔친 탈북자 2명은 현재 중국 동북 지방을 떠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이 사건을 인지하고 주중대사관은 총영사에게 경고 조치를 하는 선에서 사건을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