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2명 유엔 통해 미국행

탈북자 2명이 중국 베이징(北京) 주재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UNHCR)을 통해 미국 행에 성공했다.

24일 UNHCR에 따르면 20대 남성과 30대 여성 등 탈북자 2명은 지난해 7월부터 유엔의 보호를 받아오다 최근 중국 당국과 미국 측의 승인을 얻어 지난 20일 미국 망명길에 올랐다.

이들은 일본을 거쳐 지난 23일 미국 조지아주의 한 도시에 도착했다고 UNHCR 측은 전했다.

베이징의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UNHCR을 통해 미국행에 성공한 탈북자는 올해 초 비공개로 진행된 1명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인 것으로 알려졌다.

UNHCR은 이르면 내년 1~2월 탈북자 12명을 추가로 미국으로 보낼 예정이어서 UNHCR을 통한 탈북자들의 미국행 사례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번 조치와 관련,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중국이 탈북자를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원칙이 변한 것은 아니지만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인권 문제에 관해 국제사회에 유화적인 제스처를 보내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최근 각국 주재 중국대사관 앞에서 탈북자 강제북송을 규탄하는 시위가 잇따르고 미국 하원에서 탈북자를 난민으로 인정하고 강제북송을 중단하라는 내용의 결의안이 통과되는 등 중국을 압박하는 국제사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