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2만…北이탈주민지원재단 22일 출범

탈북자 정착지원을 위해 설립된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이사장 김일주, 이하 재단)이 22일 63빌딩 컨벤션센터에서 공식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선다.


통일부는 19일 재단 출범 소식을 전하며, “정부는 북한이탈주민 2만명 시대를 맞아서 정부의 민간의 역할분담을 체계화 하고, 민·관 협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정착지원체계를 재편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탈북자 2만명 시대를 맞아 포괄적이고 효율적인 정착지원을 위해 설립된 재단은 2011년도 예산으로 정부 보조금 248억원이 편성된 상태로 현재 국회 심의 과정에 있다.


재단은 탈북자들의 생활안정 및 사회적응을 위한 지원사업과 취업지원, 장학사업, 전문상담인력 양성 및 상담사업 등을 진행하며, 탈북자 지원을 위한 정책개발 및 조사연구사업, 탈북자 실태조사 및 통계구축사업 등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재단 임원은 이사장, 상근이사 1인을 포함 이사(임명직·당연직) 7명, 감사 1인으로 구성됐다.


상근이사는 김영탁 전 통일부 상근회담대표가 맡았고, 이사진은 김승유 미소금융중앙재단 이사장, 이경숙 한국장학재단 이사장, 김영호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 회장, 성낙인 한국법학교수회 회장 (이상 임명직 이사), 엄종식 통일부 차관, 김용현 대한적십자 사무총장, 박용옥 이북5도위원회 위원장 (이상 당연직 이사)으로 구성됐다.


재단은 경영기획본부(1실 2부), 사업운영본부(3부), 연구지원센터 등 2본부 1센터 체계로 총 57명의 인원이 일하게 된다. 재단은 금년내 인원충원과 사업계획 수립 등 준비과정을 거쳐 내년 1월1일부터 본격적인 탈북자 정착지원 사업을 전개한다.


정의화 국회부의장,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 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 등 사회각계인사 300명이 참석하는 출범식에는 현인택 통일부장관이 기념사를 통해 재단의 비전과 역할을 강조할 예정이다.


재단은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이 개정에 따라 기존 북한이탈주민회원회를 해소하고 9월27일 설립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