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12명 망명 위해 미국 입국

탈북자 12명이 미국 북한인권법에 따라 망명을 요청하기 위해 미국에 도착했다고 AP 통신이 서울발로 1일 보도했다.

두리하나선교회의 천기원 목사는 AP 통신과 인터뷰에서 이들 탈북자들이 동남아시아의 한 국가에서 출발해 지난달 28일 밤 (미국에) 도착했다고 말했으나 정확한 위치는 밝히지 않았다.

천 대표는 탈북자들이 남성 2명, 여성 10명 등 모두 12명이며 이들의 나이는 7∼55세라고 말했다. 또 이들 가운데 한 명은 중국 베이징 주재 한국 대사관에서 1년 가량 생활했다고 말했다. 최근 미국으로 망명한 탈북자 사례로는 가장 많은 수다.

천 대표는 이로써 2004년 미국에서 제정된 북한인권법 하에서 “미국에 망명하려는 북한인 수가 30명으로 늘어나게 됐다”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 2004년 북한인권법을 제정해 탈북자들의 미국 망명을 적극 받아들이기로 했다. 그러나 이번에 미국에 입국한 12명을 포함해 겨우 30명을 수용하는 데 그치고 있어 탈북자 망명에 너무 소극적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