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11명 또 中서 잡혀…20·30대女 대부분

한국으로 향하던 탈북자 11명이 라오스 국경 근처서 중국 변방부대에 체포돼 북송 위기에 처했다고 YTN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대부분 20대에서 30대 여성으로 4살짜리 어린아이도 포함됐다.

이들은 양강도 보천 등지에서 북한을 탈출해 지난 7일 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를 거쳐 10일 윈난(雲南)성 쿤밍(昆明)에 도착했다. 여기서 하루를 보낸 뒤 11일 오후 11시쯤 소형 버스를 타고 라오스 국경으로 향하다 12일 오전 갑자기 중국 변방부대 검문에 걸렸다.

이 과정에서 일행 중 한 명이 먼저 탈북해 국내에 머물고 있는 지인에게 휴대전화로 ‘우리 잡혔어요’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고, 이 문자를 끝으로 이들은 연락이 두절됐다고 YTN은 전했다.

현재 이들의 소재는 파악되지 않고 있으며, 중국 공안에 체포됐는지 현지 군에 체포됐는지조차 확인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은 최종 목적지가 한국이었기 때문에 북송될 가능성이 높다. 북송되면 한국행을 시도한 만큼 큰 처벌이 예상돼 정부 당국의 조속한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한편 지난달에도 중국 칭다오와 쿤밍 등에서 탈북자 20여 명이 중국 공안에 붙잡혔다. 이들은 북한과 인접한 지린(吉林)성 투먼(圖們) 국경경비대에 넘겨졌지만, 이달 초 강제 북송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