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1천명’北민주화’행동대 만든다”

▲황장엽 북한민주화동맹 위원장은 지난달 28일 북한민주화운동에 탈북자들이 적극 나설 것을 독려했다.ⓒ데일리NK

탈북자 단체들이 올해 12월 대선에서 북한 인권문제 해결에 소극적 태도를 보여온 좌파정권의 종식을 위해 ‘1천명 규모의 행동부대’를 조직해 적극적인 활동에 나서겠다고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이러한 탈북자 단체의 움직임에 납북자 단체들도 적극적으로 힘을 더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들 단체들은 “정부의 햇볕정책이 김정일 정권만 살찌우고, 북한의 인권문제 등을 외면했다”면서 “납북자 문제와 북한 인권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좌파정권을 종식시켜야 하기 때문에 이번 대선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공언했다.

◆ “탈북자 천여 명 북한민주화 동참할 것” = 북한민주화동맹(위원장 황장엽)은 지난해 말 새롭게 사무실을 오픈하고 탈북자 1만 명 시대를 맞이해 탈북자들의 세력화를 준비하고 있다.

이들은 ‘햇볕정책으로는 북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것과 북한 인권유린을 경험한 당사자로서 적극적인 목소리를 내겠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 이들은 북한 인권문제, 납북자 문제 등의 근본적 해결은 ‘북한민주화’ 밖에 없다는 것을 적극 알려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탈북자 1천명을 조직해 북한민주화운동과 국내 탈북자들의 권익 보호를 위한 목소리를 내겠다는 계획을 발표해 향후 탈북자들의 정치 세력화가 본격화 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특히 이들은 북한 인권문제를 외면해온 현 정부를 비판하고, 대선 과정에서는 북한 문제를 적극 해결할 수 있는 정권이 창출 될 수 있도록 정치적 활동도 준비하고 있다. 즉 좌파 정권 종식과 북한민주화를 위한 주력부대로 거듭나기 위한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는 것.

황장엽 위원장은 지난달 28일 탈북자동지회 정기총회에서 “탈북자들 만 명 시대를 맞이해 2007년에는 단결하여 북한의 민주화를 실현하는데 노력해야 한다”면서 “탈북자들이 뭉쳐 김정일 독재 정권을 만행을 만천하에 알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강철환 북한민주화동맹 부위원장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그동안 탈북자들의 중심 조직이 없어서 한 목소리를 내지 못했다”면서 “북한민주화동맹은 탈북자들을 조직화해 북한민주화운동을 적극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강 부위원장은 “올 대선에서 북한 문제를 풀고 김정일의 인권유린을 제대로 알릴 수 있는 후보가 당선 될 수 있도록 정치적 활동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민주화동맹 부위원장인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는 “빠르면 2월 늦으면 4월쯤에 천여 명의 탈북자들을 조직해 한 목소리를 낼 것”이라며 “탈북자들이 뭉쳐 북한민주화운동을 제대로 하는 단체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 “좌파정권 종식시켜야” = 탈북자들뿐 아니라 납북자 단체들도 올 대선에서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북한 인권문제뿐만 아니라 납북자 문제를 북한에 적극적으로 제기할 수 있는 정권을 창출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 정부의 대북정책이 근본적으로 수정되지 않는 한 납북자 문제를 포함한 대북문제 해결이 요원하다는 것.

이들은 “그동안 정부는 납북자가 발생한지 수십 년이 흘렀지만 일본처럼 한명의 납북자라도 송환 시키지 못했다”고 지적하면서 “납북자 문제를 북한에 공세적으로 거론하고, 해결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가진 후보가 대통령이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미일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가족협의회) 이사장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김정일과 손잡겠다는 사람이 대통령이 돼서는 안 된다”면서 “차기 대통령은 북한에 할말을 하고, 북한 인권문제를 정면으로 제기할 수 있는 지도자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이사장은 “그동안 정부는 북한 동포를 껴안겠다는 것이 아니라 김정일을 껴안겠다는 대북정책을 펴왔다”면서 “납북자 문제 하나 당당히 거론하지 못하는 정권이 정말 자국민 보호는 잘하고 있는 건지 궁금하다”고 일갈했다.

도희윤 피랍탈북인권연대 대표도 “북한 인권문제를 자신의 문제로 생각하는 대통령이 나와야 한다”면서 “선거 때 표를 얻기 위해 미봉책성 발언이 아닌, 북한 인권과 납북자 문제를 실질적으로 해결할 수 대통령을 뽑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도 대표는 “여러 NGO 단체들과 함께 북한 문제에 대한 정확한 입장을 묻는 토론회 및 청문회 등을 계획하고 있다”면서 “북한 문제에 대한 정확한 대안을 내놓지 못하는 후보들이 당선되지 못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