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女의사 1호 탄생…독학 의사고시 합격

“남북한의 의료체계는 다르지만 의사들이 가지는 자부심과 자긍심은 똑같은 것 같습니다. 어렵게 공부해 시험을 통과한 만큼 투지를 가지고 남쪽에서 전문의가 되기 위해 끝까지 노력해 보려 합니다.”

북한 평양의학대학 박사원(대학원) 과정을 마치고 북한과 외국에서 외과의사로 활동하다 탈북해 남쪽에 정착한 이경미(41)씨가 18일 올해 제72회 의사국가시험에 합격해 남쪽에서도 의사로 일할 수 있게 됐다.

북쪽 의대 학력을 인정받고 의사고시를 치러 합격한 경우는 이씨가 두번째지만, 이씨보다 앞서 시험에 합격했던 탈북자는 인턴 과정을 밟다 사망하는 바람에 북한 학력을 인정 받아 남쪽의 의사 자격을 딴 사람은 이씨가 유일하게 됐다.

또 탈북자 가운데 남쪽에서 의대를 나와 의사로 활동하는 경우는 있지만, 여의사는 없어 이씨는 탈북자 출신 여의사 1호 기록도 갖게 됐다.

이씨는 북한에서 의사 과정을 모두 마친 직후 남편과 함께 제3국에 파견돼 10년간 외과의사로 활동하다 2004년 말 탈출에 성공해 국내에 정착했다.

이씨가 의사고시 준비를 시작한 것은 2006년 말. 북쪽에서 공부하고 해외에서도 인턴 과정을 거쳐 외과의사로 500여건의 수술을 집도했던 의사의 길을 남쪽에서도 계속해보자고 결심했다.

정부 관계기관으로부터 북한에서의 학력을 인증받고 본격 도전에 나서, 지난해 1월엔 합격을 목표하기 보다는 자신의 능력에 대한 시험삼아 의사고시에 응시해 본 뒤 이번에 2번째 도전만에 의사자격증을 손에 쥐게 됐다.

“대부분의 의료용어가 영어여서 공부하기가 어려웠다”는 이씨는 20일 “그나마 해외에서 외과의사로 활동하면서 영어를 일상적으로 사용하고 자본주의 선진 의학기술도 접해 시험에 합격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시험공부를 할 때 남편과 외동딸을 각각 회사와 학교에 보내고 난 뒤 곧바로 도시락을 싸들고 동네 구립도서관을 찾아 깨알같은 영어로 쓰여진 의학서적과 씨름했다.

시험 과목중 가장 어려웠던 것은 보건의약관계 법규.

의학보다는 경영이나 법적 문제들이 출제돼 남쪽 예비의료인들도 가장 까다롭게 생각하는 과목인 만큼 북쪽에서 온 이씨에겐 더욱 어려울 수 밖에 없었다.

그는 또 “남한과 북한에서 배우는 의학 내용이 천지차이”라며 “남쪽에선 초음파나 C.T 등 첨단의료기기를 이용한 진단이 일상적이지만 북쪽에서는 노동당 간부 같은 특수계층도 사용하기 힘든 시설이어서 의료 영상자료 분석은 이해하기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러시아 의학체계를 받아들였을 뿐 아니라 대부분의 의학용어를 한글로 번역해 사용하는 데 비해 남한에서는 미국식 의학체계에 영어를 주로 사용하고 있다”며 남북한 의학체계를 비교하기도 했다.

남북한의 시험 출제 양식의 차이도 시험준비를 하는 이씨를 괴롭힌 문제.

이씨는 “북쪽에서는 모든 시험문제가 주관식 서술형이어서 얼렁뚱땅 넘어갈 수 있는 경우도 있지만, 남쪽에선 모두 객관식이어서 배운 내용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없으면 문제를 풀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의사고시를 통과한 이씨는 이제 인턴과 레지던트 등 남쪽 의사들이 거치는 과정을 밟아 과거보다 진일보된 의술을 펼치는 진정한 의사로 거듭 날 계획이다.

그는 그동안 도와준 주변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그는 “경희의료원에서 의대 졸업생들을 위한 보충수업과 세 차례의 모의고사에 참가할 수 있도록 도와줘 이번에 시험에 합격할 수 있었다”며 “백병원에서도 많은 교수님들이 관심을 가져줘 앞으로 좋은 의사가 돼 많은 분들의 따뜻한 보살핌에 보답하고 싶다”고 활짝 웃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