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폐결핵의심환자 비율 일반국민의 29배



국내 정착한 탈북자들의 폐결핵 의심환자 비율이 일반국민의 29배, B형 간염 항원양성률이 일반국민의 4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질병관리본부가 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 ‘북한이탈주민 건강관리사업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정착 탈북자들과 일반국민들은 신장에서부터 폐결핵 의심환자 비율에 이르기까지 큰 차이를 보여 탈북자들의 건강상태가 심각한 수준이다.


질병관리본부는 하나원에 입소하는 탈북자를 통한 전염병의 국내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의무 건강검진·면역도 검사 등의 ‘북한이탈주민 건강관리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탈북자들의 B형간염 항원양성률은 2009년 14.4%, 2010년 13.1%, 2011년 12.7%로 2011년 일반국민이 3%인 것과 비교하면 무려 4배 이상 높다.  


특히 폐결핵은 훨씬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탈북자들의 폐결핵 의심환자비율은 2009년 2.7%, 2010년 3.0%, 2011년 4.3%로 늘어났다. 반면 일반국민의 폐결핵 의심환자비율은 2009년부터 2011년까지 모두 0.15%로, 탈북자들의 폐결핵 의심환자비율은 일반국민의 18배(2009년), 20배(2010년), 29배(2011년)에 달했다. 


2007년부터 2010년까지 4년간 평균신장 차이는 탈북자들이 일반국민보다 남자는 10.1cm, 여자는 7.4cm 더 작았다.


이와 관련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인 이학영 민주통합당 의원은 “열악한 생활여건과 장기간의 영양 결핍으로 북한이탈주민들의 건강문제가 심각한 수준인데, 예산도 3년째 그대로고 이후 추적관리도 되지 않는 등 정부가 충분한 관심을 기울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향후에도 정보부족이나 사회부적응으로 보건의료의 사각지대에 놓이기 쉽다”면서 “남한에 와서 처음 받는 건강검진에서부터 충분한 보건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지원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