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통한 2차 탈북 차단 위해 감시·통제 강화”

북한 당국이 행방불명이나 탈북한 가족을 둔 가정에 대한 감시와 통제를 강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당국은 최근 행불자와 탈북하는 주민들이 지속적으로 늘자, 인민반장을 비롯해 해당 보안원(경찰)을 통해 가족들의 동향을 24시간 감시하고 있다고 소식통이 전해왔다.


양강도 소식통은 4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최근 인민반장들이 동네에 엄마나 아빠 중에 사망하지 않고 중국에 나가 연락이 되지 않는 행불자가 있는 가정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면서 “인민반장들은 보안서에 이를 보고하고 탈북 등 특이 동향이 있는 가정에는 보안원이 직접 감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도(道)내 분주소(파출소)는 탈북한 사람이 있는 가정을 비롯해 행불자 가족이 있는 가정의 가족 수를 확인하고 확인이 되지 않는 가정에 대해서는 ‘순간의 방심이 큰일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철저히 감시해 이상한 것을 발견하는 즉시 보고하라’고 인민반장들에게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탈북한 것으로 확인됐거나 가족행방 미확인 가정은 분주소에 등록이 되고 이들 가정에 대해 담당보안원이 수시로 드나들며 직접 확인하는 경우도 있고 아니면 인민반장이나 가까운 주민을 통해 감시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탈북한 가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면 수시로 보안원이 드나드는데 해당 집과 가까운 척하면서 매일 가족의 인원수를 확인한다”면서 “한 사람이라도 보이지 않으면 소재가 파악될 때까지 직접 확인한다”고 전했다.


또 소식통은 “대부분 행불자는 중국을 통해 남한에 입국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행불자와 탈북자들이 지속적으로 늘자, 이들을 통한 2차 탈북을 막기 위해 탈북자가 있는 가정에 대한 감시와 통제를 강화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최근 각종 회의를 통해 주민들에게 ‘남조선에 (탈북한) 사람이 너무 많아 거리에서 자는 사람들이 태반이다’며 ‘집도 없이 거리에서 헤매는데도 탈북을 꿈꾸는 망상을 하는 것은 자멸의 길’이라고 선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