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출신 일반직 공무원 첫 탄생

탈북자 출신의 첫 일반직 공무원이 탄생했다. 경기도는 6일 탈북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일반직 공무원 채용시험 결과 함경남도 단천 출신의 이수혁(33세. 남) 씨를 최종 선발했다고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이 씨는 47명의 경쟁자를 물리치고 국내 첫 탈북자 출신 정규직 공무원(행정 8급)으로 임용돼, 이달 중 경기도 북부청사 남북교류협력과에서 통일교육 관련 업무를 맡게 된다.


1998년 형과 함께 탈북, 중국으로 건너가 농사와 채석장, 벌목 등을 전전하던 이 씨는 2002년 주중 알바니아 대사관을 통해 한국 땅을 밟았다.


이 씨는 “국민에 대한 봉사자로 높은 도덕성과 공직윤리가 요구되는 공무원은 대학시절부터 꿈꿔왔던 직업”이라며 “남북관계 개선과 북한의 변화를 위해 열심히 일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 2008년 탈북자에 대한 계약직 공무원 채용 이후 현재 전국 자치단체 중 최대 인원인 30명(도 6, 시·군24)이 근무 중이다. 경기도는 소속 공공기관의 탈북자 채용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