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출신 리경 실제와 비슷한 역 맡아

탈북자 출신 연기자 리경이 드라마에서 자신의 실제 처지와 비슷한 역을 맡게 돼 화제다.

리경은 10월 5일부터 방송 예정인 SBS TV 수목드라마 ’사랑은 기적이 필요해’(극본 염일호ㆍ권민수, 연출 고흥식)에 내레이터 모델 미미 역으로 캐스팅됐다.

북한 고위층 딸 출신인 리경은 1998년 탈북, 중국 옌볜 등에서 고생을 하다가 2002년 한국에 입국했다. 현재 동국대 연극영상학부에 재학 중인 그는 SBS 특집 드라마 ’핑구어리’ 등에 출연한 바 있다.

리경은 이번 드라마에서 역시 탈북자 출신 배역을 소화한다. 시놉시스에 따르면 극중 배역 미미는 북한 귀족 출신으로 탈북했다. 북에서 출신 성분이 좋고 예술적 기질이 뛰어나 기쁨조에도 발탁된 바 있는 것으로 그려질 예정이다.

자유를 갈망하는 아버지 탓에 사선을 넘었고 중국 오지에서 죽을 고생을 거치는 등의 경험을 한다. 결국 가족과 생이별하는 아픔을 겪은 후 한국에 정착하게 된다.

실제 리경도 북한 고위층의 딸이라는 점에서 시놉시스 상의 설정과 매우 비슷하다. 다만 북한에서 기쁨조에 발탁됐다는 점과 가족과 생이별했다는 점은 사실과 다르다.

리경은 극중에서 귀엽고 활발한 성격을 연기한다. 궁금한 것을 참지 못하는 무척 수다스러운 캐릭터다. 정착금을 날리는 등 우여곡절 끝에 봉심(김원희)과 함께 살게 된다.

리경은 이번 배역을 위해 쌍절봉과 아코디언도 배우고 있다. 이 드라마는 털털한 노처녀 내레이터 모델 김원희의 좌충우돌 성공기를 다룰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