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추정 7명 中옌타이 한국학교에 진입

탈북자로 추정되는 남녀 7명이 29일 낮 12시30분께(현지시간) 중국 옌타이(煙臺)에 있는 한국국제학교에 진입, 한국행을 요청했다고 국내의 한 탈북지원조직 관계자가 전했다.

남자 2명과 여자 5명 등 총 7명으로 이뤄진 일행에는 일가족 4명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이들 탈북자는 이날 입학식으로 학교 주변이 어수선한 틈을 타 전원 무사히 학교 구내에 진입, 학교측에 한국행을 요청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