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최대 5천만원 대출 가능 창업상품 나온다

통일부와 현대차미소금융재단(이하 ‘재단’)은 6일 탈북자들의 창업을 지원하는 ‘북한이탈주민 창업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오전 통일부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업무협약(MOU)’은 지난 5월 재단 측이 통일부에 제안해 이뤄졌고, 그동안 수차례 협의를 통해 북한이탈주민 창업대출상품 ‘H-하나론’으로 완성됐다.


이 사업은 통일부가 자격심사를 통해 적격자를 추천하고 재단 측은 신용·재정심사를 통해 면접대상를 선정한다. 통일부와 재단이 공동으로 심사해 창업지원 교육대상자를 선발하는 과정을 밟는다.


재단은 이들을 대상으로 5주 간 창업교육을 실시해 대출 대상자를 선정하며 이후에도 컨설팅, 대출 및 사후관리 등의 업무를 맡는다.


여기에는 신규창업자, 기존 창업자 구분없이 참여할 수 있고 이들은 연 2% 금리, 최대 5천만원을 대출 받을 수 있는 ‘H-하나론’의 ‘하나론A’의 적용을 받는다. 기존 창업자로서 창업교육를 수료하지 않은 사람의 경우는 ‘하나론B’에 해당, 연 4.5% 금리, 최대 3천만원이 대출 가능하다. 


두 상품 모두 거치기간은 최대 6개월, 상환기간은 최대 5년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제1기 사업은 대상자 모집공고(7.6~8.5), 선발(8월), 교육·컨설팅(8~9월) 및 대출(10월~) 등의 과정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통일부는 이같은 지원사업을 “취업지원을 넘어선 새로운 분야”라는 자체 평가속에 기대감이 크다. 


통일부는 “창업지원사업은 향후 북한이탈주민의 성공적인 정착을 지원하기 위한 새로운 모델”이라며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향후 사업단계별 평가를 통해 문제점을 수정·보완하고 차기 사업을 확대·발전시키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또 “북한이탈주민 2만 명 시대를 맞아 이들의 성공적인 정착은 취업에 있다”면서 “취업지원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올해 ‘일자리 중심 북한이탈주민 토탈케어(Total Care)’를 9대 중점과제 중 하나로 제시하면서 경제단체· 기업과 사회적 협약 체결를 통해 700개 등 총 2000여개의 신규 일자리 마련하겠다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