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입국 4년연속 1천명 상회

국내에 입국한 탈북자의 숫자가 올해로 4년째 1천명을 웃돈 것으로 집계됐다.

10일 통일부에 따르면 올 1∼11월 국내에 들어온 탈북자는 모두 1천217명이다.

탈북자의 국내입국은 1998년 71명에 이어 1999∼2004년에 각각 148명, 312명, 583명, 1천139명, 1천281명, 1천894명 등으로 6년째 증가했다.

이로써 2002년 이후 4년 연속으로 1천명을 넘어섰지만 증가세는 꺾였다.

지난해의 경우 7월에 동남아의 한 국가에서 486명이 입국하면서 숫자가 늘어났지만 이를 제외하더라도 1천400여명이나 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올해 입국자는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2003년과 비슷한 규모가 되면서 7년만에 감소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통일부는 지금까지 입국한 탈북자가 모두 7천521명이며 이 가운데 사망자와 이민자를 뺀 국내 거주자는 7천226명인 것으로 파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