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영화 ‘크로싱’ 토론토서도 상영

탈북자들의 탈북 과정과 배경을 본격적으로 다뤄 화제가 되고 있는 한국영화 ‘크로싱'(감독 김태균, 주연 차인표)이 토론토에서도 상영된다.

23일 토론토 북한인권협의회(회장 이경복)에 따르면 크로싱 프로듀서인 재미교포 패트릭 최 씨의 주선으로 오는 8월22일 토론토 한인회관에서 이 영화를 무료 상영할 계획이다.

한국, 중국, 몽골 3개국에 걸친 비밀 로케이션을 통해 131일간 8천km에 이르는 실제 탈북경로를 카메라에 담은 크로싱은 가족의 식량과 약을 구하기 위해 북한을 떠날 수밖에 없었던 아버지와 그를 찾아 나선 열한 살 아들의 안타까운 엇갈림을 조명한 작품으로 한국에서 곧 개봉될 예정이다.

협의회는 영화 상영에 앞서 밥 레이 연방 자유당의원(전 온타리오주 총리) 등 정계인사, 언론인, 인권단체 대표 등초청행사도 기획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