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열에 넷은 강제 북송됐다 다시 탈출”

탈북자 100명 중 36명꼴은 최소 한 차례 이상 북한을 탈출한 뒤 강제로 북송됐다가 다시 탈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사실은 북한민주화운동본부가 2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북한 정치범수용소 실태 및 구금시설 고문 피해자 기자회견’을 갖고 밝힌 `탈북자 면접조사 결과’에서 드러났다.


운동본부 측은 “작년 8월부터 12월까지 한국에 들어온 80명과 중국에 체류하던 26명 등 탈북자 106명을 면접조사한 결과, 36%인 39명이 최소 한 번 이상 강제북송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발표 내용에 따르면 탈북자들이 중국에서 공안에 체포됐을 때 가장 많이 보내지는 임시 구류시설은 도문집결소와 룽징간수소였다. 이들 시설에 50∼70명의 탈북자가 모아지면 한꺼번에 북한으로 보내져 짧게는 3일, 길게는 3개월까지 갇혀 있었다고 탈북자들은 증언했다.


북한에 압송된 탈북자들은 출신 지역의 보위부로 끌려가 조사를 받는데, 함경북도 지역에서 탈북이 비교적 쉽다 보니 회령과 온성 보위부로 보내지는 경우가 많았다.


강제 북송 경험자들은 “보위부에 도착하면 중국 돈을 찾기 위해 보위부원들이 여성의 항문과 음부에 손가락을 넣기도 한다”면서 “취조 과정에서 식사를 제대로 주지 않는 것은 기본이고 조국을 배반한 반역자라면서 심한 고문과 구타를 한다”고 증언했다.


운동본부 측은 “현재 중국에 체류중인 탈북자를 20만∼30만명으로 보는데 이 가운데 7만∼10만명 정도가 강제로 북한에 끌려가 심각한 인권침해를 당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기자회견에서는 최근 요덕수용소 등 북한의 정치범수용소나 또는 교화소(교도소) 등 구금시설에 갇혔던 탈북자들의 육성 증언도 나왔다.


탈북했다가 강제 북송돼 4년형을 받고 함경북도 함흥시의 `9호 교화소’로 끌려갔다는 이옥화씨(가명)는 “움집에서 강냉이죽과 맹물로 연명하다 보니 사람들은 뼈가 튀어나와 흉측할 정도였다”며 “겨울에 나무를 하러 가던 두 명이 도망치다 붙잡혔는데 구둣발로 사정없이 밟아 결국 죽고 말았다”고 말했다.


탈북을 시도하다 잡혀 2001년 요덕수용소에 보내졌다는 이금난(가명)씨는 “일년에 10명 정도씩, 주로 나이 많은 사람들이 죽었고, 배고파 도망치거나 도둑질하다 잡힌 사람들은 다리 밑에서 공개 총살했다”며 “퇴소를 앞둔 여성이 강제로 유산 당하는 것도 목격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