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신동혁, 자서전 내용 일부 ‘오류’ 인정

국제사회에서 북한인권 실태를 고발해온 탈북자 신동혁 씨가 자신의 자서전 ’14호 수용소 탈출’에 일부 오류가 있음을 시인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17일(현지시간) 신 씨의 자서전을 쓴 블레인 하든 전(前) 워싱턴 포스트 기자의 말을 인용해 “신 씨가 잔혹한 고문을 받은 건 사실이지만 몇 가지 사실에서 오류가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신 씨가 혼란을 가져온 데 대해 매우 미안해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WP에 따르면 신 씨가 오류를 인정한 부분은 탈출을 모의했던 어머니와 형을 고발했던 곳이 ‘완전통제구역’인 14호 수용소가 아니라 18호 수용소라는 점이다. 그는 그동안 14호 수용소에서 태어나 2005년 탈북할 때까지 그곳에서 살았다고 말했다.


또 자서전엔 13살 때 수용소를 탈출하려다 잡혀 고문을 당했다고 돼 있지만, 실제로는 20살 때 일이라고 번복했다.


자서전 내용의 일부 오류를 시인한 신 씨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현 시점에서 나는 정치범수용소를 철폐하고 (북한의) 억압받는 주민들에게 정의를 가져다주기 위한 노력과 사업을 계속할 수도, 계속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밝혀 북한인권 운동을 중단할 수도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신 씨는 이어 “나 없이도 여러분 모두는 여전히 싸울 수 있다”며 “세계는 (북한에서 일어나는) 참혹하고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공포를 알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신 씨의 자서전 집필자인 하든은 신 씨가 책 내용의 오류를 인정한 데 대해 “인권이라는 관점에서 신 씨가 야만적 고문을 받은 점은 변함이 없다”고 WP에 밝혔다.


한편 미국 북한인권위원회(HRNK)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수용소가 14호든 18호든 차이가 없다”며 중요한 건 “신 씨가 정치범 수용소 생존자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