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북송 막기 위해 세계 양심세력 연대해야”

중국 내 탈북자 북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한국의 NGO와 세계적인 양심세력의 연대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25일 제기됐다. 


이날 한국청소년참여협의회와 자유기업원이 주최한 제1회 북한인권심포지움에서 정베드로 북한정의연대 대표는 “중국은 국제법을 준수하고 있음을 공식적으로 선언하고 있다”며 “한국의 NGO와 세계적인 양심세력이 연대하여 중국이 무시할 수 없는 크고 강한 목소리로 중국을 압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 정부의 ‘탈북자는 북한에 송환되더라도 차별 받거나 처벌받지 않는다’는 해명은 무색한 변명에 불과하다”며 “중국 정부에 세계가 어떤 강도로 어떻게 항의하는가에 따라서 탈북자 강제송환 방침은 심중히 재고되고 중지되는 역사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심포지엄 토론자로 나선 이지혜 북한민주화운동본부 기획실장은 ‘통일이 어떻게 이루어져야 하느냐’는 질문에 “가장 먼저 북한 주민에게 북한 정권의 진실을 알려줘야 하고 그들 스스로 자유민주주의 사회를 선택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심포지움은 청소년들에게 북한 정권의 잔혹함과 자유민주주의의 소중함을 생생하게 전해주고자 개최되었다.









한국청소년참여협의회와 자유기업원이 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문화연구원이 후원하는 제1회 북한인권심포지엄이 문화회관에서 25일 열렸다./최선혜 인턴기자(홍익대 경영학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