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또 주중한국문화원에 보호요청

탈북자 4명이 29일 중국 베이징의 주중 한국문화원에 진입해 신변보호를 요청했으나 무산됐다.

인권단체인 북한인권국제연대는 이날 오후 3시께 리모(29.여)씨와 박모(26.여)씨 등 탈북자 4명이 주중 한국문화원에 진입해 신변보호를 요청했으나 결국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사건은 탈북여성 장모(23)씨가 지난 6~7일 두차례에 걸쳐 문화원에 들어와 신변보호를 요청했다 무산된 뒤에 잇따라 발생한 것이다.

국제연대는 현재 행방이 불명된 20대 여성 장모씨를 포함해 총 5명의 탈북자에 대한 난민보호 요청서를 작성해 문화원에 제출했으며 장씨를 제외한 여성 2명과 어린이 2명 등 4명의 탈북자는 이날 오후 3시께 문화원 3층에 머물면서 선처를 호소했다.

그러나 중국 공안들의 검거 우려가 제기되면서 결국 오후 5시께 국제연대 측의 도움을 받아 이들은 문화원을 빠져나가 베이징 시내 모처로 향했다.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문화원은 외교시설이 아니기 때문에 탈북자들이 문화원에 진입한다고 해도 한국 외교관들이 직접 나서 이들을 보호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대사관 관계자는 “주중문화원 설립 이후 이처럼 탈북자들이 들어온 적은 없었다”면서 “영사관이나 대사관으로 진입한 뒤에야 도와줄 수 있다는 방법을 안내만 할 뿐이며 유사한 상황이 발생한다고 해도 결과는 똑같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국제연대 관계자는 “2007년 이후 탈북자들이 문화원을 통해 도움을 받은 적이 수차례 있었다”고 말해 문화원에 탈북자들이 진입한 적이 없었다는 대사관 측의 주장을 반박했다.

지난 6~7일 두 차례에 걸쳐 탈북여성 장씨가 베이징에 있는 한국문화원을 찾아가 보호를 요청했으나 문화원 측이 도움을 줄 수 없다는 답변을 듣고 자리를 떠야했다.

이와 관련, 국제연대 측은 장씨가 문화원에서 강압적으로 추방당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대사관 측은 이 여성이 도움을 받을 수 없다는 말을 듣고 자진해서 건물 밖으로 나갔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