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대학원 진학’ 쉬워진다

올해 2학기부터 북한 등에서 대학교육을 마친 새터민(북한이탈주민)의 국내 대학원 진학이 한결 쉬워진다.

교육인적자원부는 북한 등에서 대학교육을 마치고 국내 대학원에 진학해 학업을계속하기를 원하는 새터민의 학습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고등교육법 시행령을 개정,올해 2학기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즉, 대학원 입학이나 편입시 정부 위탁학생과 외국인, 일정한 자격을 갖춘 재외국민만 별도 정원으로 뽑을 수 있도록 했던 것을 새터민에 대해서도 똑같이 인정하기로 한 것.

김원찬 교육부 학술정책과장은 “새터민이 일반 학생과 입학 경쟁하지 않고도 대학원 진학이 가능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관계부처 및 대학 의견수렴과 입법예고 등을 거쳐 이런 내용의 개정안을 마련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