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단체, 8일 ‘北인권보고서’ 규탄 기자회견

탈북자 단체인 북한인민해방전선은 북한이 최근 발표한 자체 인권보고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8일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북민전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기자회견에서 사상과 종교의 자유가 있다는 북한의 인권보고서에 대해 비판하고, 이후에 영문으로 된 규탄성명서를 미국, 중국, 일본 대사관과 유엔인권위원회에 제출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조성일 북민전 국장은 “김정은은 북한 주민들 인권 탄압의 책임자들을 국제 법정에 세우자는 목소리가 높아지자 위기감을 느끼고 2300만 북한 주민들과 2만 7000여 명의 탈북자들을 우롱하는 ‘인권보고서’라는 것을 내놓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 국장은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유엔과 국제사회가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의 권고에 따라 인권침해가해자인 김정은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제소하고 그를 단죄하는 데 하나같이 떨쳐나서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최영호 북민전 국장도 “김정은은 올해 1월 자유를 찾아 목숨을 걸고 탈북하는 탈북자들이 체제에 위협이 된다고 ‘즉시사살’을 명령하고, 2월에는 ‘탈북자 가족 산간오지 추방’, 3월에는 ‘국경지역 마을 철거’하는 등 공포정치를 지시했다”며 “이런 김정은이 뻔뻔하게 ‘인권보고서’를 발표한 데 대해 모든 탈북자들이 격분해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달 13일 자체 인권보고서인 ‘조선인권연구협회’ 보고서를 통해 북한 주민들은 정치적, 사회적, 문화적 권리가 충분히 보장된 삶을 살고 있다고 COI 보고서를 정면으로 반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