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단체 “또 한 명의 독재자 탄생에 격분할 뿐”

29일 전해진 김정은의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선출 소식에 탈북자 단체들은 “당연한 수순”이라며 덤덤하게 받아들이면서도 ‘3대 세습’이 가능한 북한의 현실을 개탄했다.


NK지식인연대 김흥광 대표는 데일리NK와 통화에서 “현대판 봉건국가인 북한은 그렇게 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면서 “김 씨 가문의 영광을 위해 대를 이어 세습하고 또 대를 이어 주민들의 삶을 착취하려는 또 한명의 독재자 탄생에 격분할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는 “빠른 시일 내에 김일성-김정일-김정은으로 이어지는 북한주민 세습 착취행태를 강력히 규탄하는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다짐했다.


북한민주화운동본부 김태진 대표 역시 “북한은 주인이 한 사람, 바로 김정일이다. 이번 김정은의 일은 다만 김정일 자신이 하고 싶은 바를 한 것 뿐”이라면서 “현대판 노예국과 같은 북한을 자신의 아들에게 계승하고 지켜나가려는 수순이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북한은 김일성 때부터 지금까지 그래온 곳”이라면서 “우리가 김정은 부위원장 선임과 3대 세습에 대해 규탄할 가치조차 없다”며 비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