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단체 “김정일 친위부대 ‘민노당’ 해체하라”







▲북한민주화위원회 등 탈북자단체 관계자들은 5일 ‘왕재산’간첩단 사건과 관련, 민노당의 자진 해산을 촉구했다.<사진=북한민주화위원회>


북한민주화위원회 등 20여개 탈북자 단체 관계자 30여명은 ‘왕재산’ 간첩단 사건과 관련해 5일 서울 동작구 민주노동당사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왕재산 사건에 10명 이상의 민노당원들이 연루됐다는 사실에 경악할 수밖에 없다”면서 “왕재산 간첩단 사건으로 인해 민주노동당은 김정일이 남한에 심어놓은 북한의 대남 공작기구이며 김정일, 김정은의 친위부대임이 명명백백 드러나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민노당은 도적이 매를 드는 식으로 뻔뻔하게도 이번 사건의 본질을 흐려 놓으려고 발악하고 있다”며, 그러나 “손바닥으로 태양을 가릴 수 없듯이 왕재산 간첩단 사건의 전말은 드러나게 되어있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 노동당 225국의 지령을 받아 남한 내에서 지하당을 건설, 간첩 활동을 벌인 혐의로 조사 중인 일명 왕재산 사건에 민주노동당 전·현직 관계자 10여 명 이상이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