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남한 말 적응에 3년”

북한에서 남한으로 이주해 온 새터민이 남한 언어에 적응하는 데 3년이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립국어원(원장 이상규)이 새터민 10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작성한 ‘새터민 언어실태에 관한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남한에 살면서 언어 차이를 느끼지 않게 되기까지 어느 정도의 시간이 소요됐는가’라는 질문에 ’36개월 이상’이라고 답한 새터민이 32%로 가장 많았고 24개월 14%, 18개월 8%, 12개월 30% 순으로 나타났다.

언어 차이로 인한 생활의 불편함을 묻는 질문에는 ‘보통이다’가 36%, ‘별로 못느낀다’ 28%, ‘전혀 못 느낀다’ 15%로 나타난 반면 ‘많이 느낀다’와 ‘매우 많이 느낀다’는 대답은 21%에 그쳐 새터민은 언어차이로 인한 불편을 크게 느끼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남한사람처럼 말하도록 노력하겠다’는 대답은 13%에 불과해 새터민들은 자신의 언어에 강한 애착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터민이 남북한의 언어차이를 가장 절실하게 느끼는 부분은 외래어 활용으로 조사됐다. 새터민을 대상으로 ‘스케이트’, ‘쿠폰’ 등 외래어 이해도를 조사한 결과 대부분 100점 만점에 60점 이하의 점수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국어원은 또 “새터민 대부분이 ‘술 한 잔 하지요’, ‘전화할게요’ 등의 의례적인 인사표현을 그대로 믿고 연락을 기다렸지만 연락이 없어 실망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