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국회의원 조명철 북한에 대단히 부담”

북한이 26일 탈북자 출신인 조명철 새누리당 의원의 개성공단 방문을 불허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북측은 개성공단 공동위 사무처를 통해 국회 외통위원들의 개성공단 현장 방문 일정과 방북 인원에 동의했다”면서도 “단 조명철 의원은 들어올 수 없다고 통보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 24일 국회 외통위원들의 방북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혀옴에 따라 외통위 소속이자 탈북자 출신인 조 의원의 이번 방북 성사에 관심이 쏠렸었다.


조 의원은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하고 경제학부 교원(교사)으로 재직하다 1994년 한국에 입국했다. 이후 대외경제정책연구원 국제개발협력센터 소장, 통일부 통일교육원장을 거쳐 19대 국회에 비례대표로 입성했다.


북한은 지난해 탈북자 출신 전영철 씨가 남측의 공작에 의해 납치됐다고 주장하며 가담자로 조 의원을 지목, “납치에 가담한 범죄자들에 처단을 비롯한 상응한 조치가 뒤따를 것”이라고 위협하는 등 조 의원을 ‘처단 대상’으로 지목한 바 있다.


북한의 방북 불허에 대해 조 의원이 27일 “방북 불허에 아쉬움이 없다”면서 “북한이 아직까지도 변하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고 조 의원실 측이 전했다. 조 의원은 앞서 “북한이 방북을 불허하면 구걸하지 않고 당당히 맞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 대북 전문가는 “북한이 조 의원의 방북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란 예측을 했었다”면서 “북한의 입장에서 탈북자 출신을 공화국의 배신자라고 내부적으로 선전하고 있는데, 배신자가 남한에서 국회의원이 됐다는 사실이 개성 방문을 통해 알려지는 것을 대단히 부담스러워 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북한은 그동안 조 의원 등을 처단 대상이라는 비난을 해온 만큼 이번 방북을 허용하면 이를 부정하는 것이 되기 때문에 조 의원의 방북을 불허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