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고용서비스 지원 강화

노동부와 통일부는 탈북자가 우리 사회에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기초직업적응훈련과정을 개설하는 등 고용서비스 지원을 강화키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양 부처는 이날 오전 경기도 한국폴리텍 안성대학에서 새터민에 대한 고용서비스 지원 강화를 골자로 한 ‘북한이탈주민 고용지원을 위한 합의서’를 체결했다.

합의서에 따르면 노동부는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사무소’의 사회적응 교육과정(3개월, 420시간) 중 130시간 범위내의 기초직업적응훈련과정을 통일부로부터 위탁받아 운영하게 된다.

기초직업적응훈련과정은 취업이 용이한 훈련직종에 대한 현장실습을 비롯해 ▲ 정보화 등 직업훈련에 필요한 기초지식 함양 ▲ 진로직업탐색 및 상담시간 등으로 구성돼 있다.

또 훈련과정을 마친 새터민에 대해서는 한국폴리텍대학의 교수를 멘토(후견인)로 지정, 거주지에서 적성에 맞는 전문직업훈련과정을 수강할 수 있도록 직업상담을해주도록 했다.

아울러 양 부처는 새터민에 대한 구인ㆍ구직정보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새터민 밀집지역에 있는 고용안정센터내에 ‘새터민 고용지원 전담팀’을 구성, 새터민의 취업을 지원키로 했다.

노동부 관계자는 “새터민은 훈련에 필요한 기초적 지식이 부족해 훈련수강 중 27.5%(2005년 기준)가 중도 탈락하는 등의 문제가 있었다”며 “이번 합의로 새터민에 대한 취업지원 서비스가 한 단계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