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강제북송 반대 범국민걷기대회 열려







▲’탈북자 강제북송 반대 범국민 걷기대회’가 17일 상암동에서 열렸다./황창현 기자


서울시민들과 함께하는 ‘탈북자 강제북송 반대 범국민 걷기대회’가 17일 상암동 월드컵 공원에서 열렸다. 이날 걷기대회는 화창한 봄날씨에 탈북자 강제북송 저지 활동을 해온 정치권과 시민단체 관계자, 시민들이 함께 어우러진 한마당이 됐다.  


걷기대회를 처음 제안한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은 이날 대회에 참석해 “탈북자들의 강제북송을 반대하는 국민들의 목소리가 높다”면서 “국제사회도 중국의 반인륜적인 북송정책을 비판하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범국민적 북송 반대 호소를 세계에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탈북자 인권문제는 정치나 이념의 문제, 외교적 문제도 아닌 인류 보편적 가치의 문제다”면서 “오늘의 걷기대회가 세계인의 관심을 이끌어내 이제라도 탈북자들이 강제 북송에 대한 처참한 공포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걷기대회에 참석한 이회창 자유선진당 前 대표는 “탈북자 강제 북송 반대를 위한 걷기 운동에 앞으로 500만여 명의 힘이 실려야 한다”면서 “이번 걷기대회가 강제북송을 반대하는 국민들의 힘을 하나로 결집시키는 소중한 발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문수 경기도지사도 “대한민국처럼 발달된 나라가 어떻게 자기 동포 인권문제를 가지고 단합하지 못할 수 있겠는가”라면서 “우리가 한 마음으로 단결하지 않으면 선진국도 통일도 이룰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탈북단체들의 연합인 ‘탈북자를 걱정하는 사람들’ 주최로 열렸다. 국회의원들을 비롯해, 탈북자 단체 등 60여개 단체 회원 및 일반 시민 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상암동 월드컵 공원과 난지천 공원 내 난지 순환길 4km를 함께 걸으며 탈북자 강제북송 반대를 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