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中 대사관서 USB 훔쳐”

주중 한국대사관에 수용됐던 탈북자 2명이 지난해 12월 영사부 사무실에 침입해 이동식 저장장치인 USB를 훔쳐 달아난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5일 베이징 외교소식통은 지난해 12월 탈북자 최모씨 등 2명이 영사부 직원의 컴퓨터에 꽂혀 있던 USB를 훔쳐 천장을 뚫고 건물 밖으로 도주했다고 말했다.

이 USB에는 탈북자 관리 장부가 담겨 있었지만 그밖에 한국인과 관련된 각종 기밀이 담겨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탈북자 2명은 영사부에 전화를 걸어 자신들이 훔친 USB를 북한에 넘기겠다고 협박하며 거액의 돈을 요구했으며 대사관 측은 다행히 이들을 조기에 붙잡아 USB를 되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소식통은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것은 맞지만 이 USB에 외교 기밀이 담겨 있었던 것은 아니어서 기밀이 북한으로 건너가지는 않았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주중대사관은 당시 총영사를 전보조치하는 선에서 사태를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주중대사관 관계자는 “탈북자의 인권문제 등을 고려해 개별 사안에 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는 것이 대사관의 공식 입장”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