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中한국문화원에 보호 요청..무산”

탈북 여성 한 명이 최근 중국 베이징(北京)의 한국문화원에 2차례에 걸쳐 찾아와 보호를 요청했다가 무산됐다고 외교통상부 당국자가 27일 전했다.

이 당국자는 “탈북자라고 주장하는 여성 한 명이 지난 6일과 7일 두차례에 걸쳐 베이징에 있는 우리 문화원을 찾아왔다”며 “문화원은 외교시설이 아니기 때문에 탈북자를 보호할 힘이 없다는 사실을 설명하자 자진해서 돌아갔다”고 밝혔다.

그는 “외교시설이 아닌 문화원에서는 탈북자를 보호할 도리가 없다”며 “우리 나름대로 도움 받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적절한 설명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정부가 운영하는 시설에 들어온 탈북자를 너무 소극적으로 대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외교 당국자는 이에 대해 “중국 정부 입장에서 탈북자는 불법입국자로, 자국 법을 어긴 사람들”이라며 “문화원에 온 탈북자를 어떻게든 영사관으로 데리고 들어가면 된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중국이 그것을 용인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그는 또 “정부가 성의 없다고 할 수 있지만 그 경우에도 우리는 같은 내용의 설명을 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 탈북여성의 근황에 대해 이 당국자는 “파악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연합

소셜공유